국가철도공단, 중앙선 단양역~심곡폐터널 개발

윤영실 기자

2022년 10월 19일

단양의 옛 터널, 문화와 예술 입고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국가철도공단은 중앙선 단양역~심곡폐터널(1.7km)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주관자인 동부건설㈜컨소시엄과 사업추진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앙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에 따라 발생한 심곡폐터널 등 폐선부지 1.7km를 개발하여 철도부지의 가치를 높이고 KTX단양역 활성화를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으며, 공단은 개발 구간이 단양군의 주요 관광지와 연계된 중심관광거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인·허가, 관계기관 행정 협의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KTX단양역부터 심곡폐터널 구간은 체험형 관광레저시설인 트램과 미디어아트 터널이 조성되고 터널 종점부에는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로컬마켓을 마련하여 미디어와 확장현실(XR) 기술, 단양군의 지역적 특색이 융합된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특히, 미디어아트 터널 ‘메타킹덤(가칭)’은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미각 등 오감으로 즐기는 체험형 예술터널로써 현실을 뛰어넘는 다양한 스토리와 설치미술을 통해 구간별로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번 사업이 현재 진행 중인 단성역~죽령역 8.2km 구간의 관광자원화사업(레일코스터, 풍경열차 등)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단양군에서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 구축에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한영 이사장은 “철도 부지 활용을 통해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관광산업 도약을 위한 성장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부건설(주) 컨소시엄에는 동부건설㈜,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가 주도하는 가운데 일반출자자로 ㈜나무피엠앤씨, ㈜팝스라인, ㈜챌린지코리아가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