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AR로 상품 배치해보며 편리한 쇼핑
QR코드 통해 사용설명서도 초실감 체험
중소기업에 초기 무료 콘텐츠 제작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은 상품을 제대로 체험해 볼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증강현실(AR)과 3D기술을 쇼핑과 접목한 초실감 영상기반 쇼핑몰이 이런 고민을 해결해 준다.

AR 비즈니스 솔루션 기업 팝스라인은 초실감 AR과 3D기술을 이용해 제품의 기능이나 작동원리를 온라인에서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마켓AR(market AR)을 출시했다. 지금까지 주로 게임 또는 가구같은 일부 품목에만 한정적으로 활용하던 AR 3D기술을 일반 상품 쇼핑에 적용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360도로 돌려보며 작동해 보고 실제 생활공간에도 배치해 볼 수도 있게 해 온라인 쇼핑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또 복잡한 사용설명서를 초실감 콘텐츠를 통해 한 눈에 볼 수 있고, 구매하기 전 자신의 집에 미리 배치해본 상품 사진이나 동영상을 가족, 친구들과 SNS상에서 실시간 공유하며 의견을 물어볼 수도 있어 구매의사 결정에도 도움을 준다.

마켓AR은 중소기업들을 위해 공유플랫폼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초기 입점 기업들에게 무료로 3D A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좋은 제품을 가지고 있으나 기능을 효과적으로 설명하는 콘텐츠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마켓AR에 입점한 김선환 하라체어 회장은 “특허받은 하라체어의 우수성을 그동안 제대로 알리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웠는데 AR 초실감 콘텐츠가 그 부분을 해결해 주었다”며 “특히 AR 이벤트 기능을 통해 춤추는 캐릭터들과 실제처럼 찍은 사진, 동영상을 고객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려 기업 입장에서는 비용없이 광고하는 부가효과까지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영덕 팝스라인 대표는 “분리형 좌면의자 하라체어, 침구전용 청소기헤드 코니맥스, 건강식품 전문기업 기운찬 등 상품의 품질에는 자신 있었지만 이를 효과적으로 소비자에게 알릴 방법을 못 찾던 중소기업 또는 소상공인들로부터 입점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잘 알려지지 못한 혁신적 중소기업 상품을 위해 마켓 AR이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https://n.news.naver.com/article/382/0000806274?lfrom=kakao